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09 서울모터쇼] "차안의 쾌적함은 맡겨주세요", 두원그룹

[2] 모터쇼/Seoul, Korea

by 친절한 박찬규 기자 2009. 4. 11. 04:29

본문

(사진설명: 두원중공업이 개발한 CO2를 냉매로 사용하는 친환경 컴프레서, 사진: 박찬규)

[Goyang, Korea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09.04.11.Sat.

경기도 고양 킨텍스(KIXTEX)에서 오는 12일까지 열리는 ‘2009서울모터쇼‘에 자동차부품 전문생산업체인 ’두원그룹‘이 참여해 최신 에어컨 시스템을 선보였다.

차량용 에어컨 전문메이커인 두원공조, 에어컨의 핵심부품인 컴프레서 전문메이커인 두원중공업, 차량용 전장품 전문메이커인 두원전자 등이 생산하는 제품을 전시한 두원그룹 부스에는 관람객의 이해도를 높여주는 다양한 볼거리를 전시했다.

보다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기획관리본부 김선일 과장과의 미니 인터뷰를 진행했다.

Q. 2009 서울모터쇼에 참가한 이유?
서울모터쇼는 1회부터 참가해 왔다. OICA(세계자동차공업협회)공인 모터쇼이자 국내에서 가장 큰 모터쇼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에어컨디셔닝 시스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우리의 장점인 자동차 에어컨 시스템을 관람객에게 보여주고자 한다. 에어컨 시스템 만드는 회사가 두원공조임을 알리고자 한다.

Q. 두원공조는 어떤 회사인가?
연료펌프 등 만드는 두원정공이 최초의 모기업이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세워진 회사라 자부심 갖고 있다. 두원공과대학을 통해 인재 양성을 위한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설명: 수소연료전지차량에 들어가는 에어컨 시스템이다. 엔진의 힘이 아닌 오직 전기의 힘으로만 작동한다.)

Q. 독자 개발한 제품의 특징이라면?
새로운 컴프레셔는 산-학 협력 제품이다. 기아차 포르테, XM, 인도에서는 현대 i20등에 적용된다. 독자 기술력으로 제품 개발했고, 해외시장 공략 위해 노력하고 있다. 로열티가 발생하지 않아 가격 경쟁력 면에서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Q. 마지막으로 한마디?
에어컨 즉, 에어컨디셔너다. 차안의 쾌적한 환경 만드는 제품이다. 탑승객에게 시원하고 쾌적한 바람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고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직접 오셔서 우리 제품 봐 달라.

여기까지가 인터뷰 내용이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두원이 7년간의 연구를 통해 독자 개발에 성공한 신형 가변컴프레서를 비롯, 연료전지차량용 에어컨 시스템, CO2를 냉매로 사용하는 컴프레서 및 에어컨시스템등의 친환경 제품을 전시해 기술력의 현 주소는 물론 독자 개발한 제품을 관람객에게 선보인다는 점 때문인지 부스의 직원들에게서 회사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박찬규 기자 star@reporterpark.com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