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IAA 2019] 놀라운 중국 슈퍼카 S9… 1.9초만에 시속 100km 가능?

[2] 모터쇼/Frankfrut, Germany

by 친절한 박찬규 기자 2020. 2. 14. 15:14

본문

**2019년 9월24일에 작성한 내용입니다.

홍치 S9의 실제 모습 /사진: 프랑크푸르트(독일)=박찬규 

[Frankfurt, Germany -- reporterpark.com] Justin Park, 2019.09.24.Tue.

지난 10일 언론공개행사를 시작으로 22일까지 이어진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 2019). 이곳을 화려하게 수놓은 수많은 브랜드 속에서도 유독 눈길을 끄는 건 다름아닌 중국의 '홍치'였다.

홍치는 이번 모터쇼에서 2대의 신차를 선보였는데 그 중 한대는 슈퍼카를 표방하는 S9, 다른 한대는 콘셉트카 E-115였다. 

직접 확인할 길은 없지만 독일 현지에서 만난 홍치 직원에 따르면 S9은 양산형 모델이 그대로 전시됐고 총 17대가 생산되는데 이미 다 팔렸다.

홍치 S9의 프론트휠 /사진: 프랑크푸르트(독일)=박찬규 
홍치 S9은 거대한 리어윙을 장착했다. /사진: 프랑크푸르트(독일)=박찬규 

S9은 V8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평균 2.3초가 걸리며 노면 상태가 좋을 땐 1.9초를 기록했다는 게 홍치의 주장이다.

브렘보 브레이크시스템을 탑재했고, 사이드미러 대신 리어뷰카메라를 설치한 게 특징. 검게 보이는 부분은 모두 탄소섬유(카본파이버)를 적용했다.

홍치 E-115 콘셉트 /사진: 프랑크푸르트(독일)=박찬규 
홍치 E-115 콘셉트 /사진: 프랑크푸르트(독일)=박찬규 

함께 전시된 E-115는 전기콘셉트카다. 홍치 차종의 특징인 보닛 한가운데 빨간 장식, 화려한 무늬의 그릴이 눈에 띈다.

차를 봤을 때 마치 롤스로이스 컬리넌의 중국 현지형 모델인 것처럼 느껴진다. 이는 이 차의 디자이너가 영국 롤스로이스 출신인 '질리스 테일러'이기 때문.  앞으로 거대한 고급 전기SUV를 준비하는 중임을 알아차릴 수 있다.

홍치는 S9과 E-115를 통해 유럽시장에 본격적인 도전장을 던졌다. 어중간한 모델을 앞세워봐야 유럽시장의 높은 벽을 단번에 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 과감하게 1400마력에 달하는 초고성능차와 럭셔리 전기SUV를 앞세웠다. 앞으로 어떤 성과를 낼까.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