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현대차 자존심 구겨진 날”



ⓒ박찬규, reporterpark.com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10.01.19.Tue.

 

실 지난 월요일(18)은 현대차에게 중요한 날이기도 하지만 르노삼성차에게도 중요한 날이었습니다. 두 회사 모두 중요한 신차를 시장에 내놓는 날이기 때문이었죠.

 

 왜 같은 날 신차를 출시하는지 의문을 갖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사실 르노삼성이 먼저 일정을 정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현대차가 뉴 SM5를 견제하기 위해 같은날 출시를 결정했다는 주장이지요. 양측 모두 부정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신빙성이 높습니다. 르노삼성 입장에서는 꽤나 억울하겠지만 어쩔 도리가 없었을 겁니다. 우연인지 아닌지는 당사자만 알겠죠?

 

 여튼, 현대차는 토요타 캠리, 닛산 알티마, 혼다 어코드 등 수입 중형세단과 정면으로 대결하겠다며 쏘나타 F24 GDi’ 18,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출시를 알렸습니다.

 

 그만큼 상징적인 모델이고, 어찌보면 현대차의 자존심이 걸린 모델이죠. 그래서인지 이날 저녁엔 고객들을 초청, 이상봉 패션 디자이너의 패션쇼를 겸한 신차발표회가 열렸습니다. 본 행사에 앞서 현대차는 오전에 기자들을 대상으로 리허설을 겸한 사진발표회를 진행했는데요, 여기서 재미있는 사건 하나가 터집니다.

 

ⓒ박찬규, reporterpark.com

ⓒ박찬규, reporterpark.com

Episode -one-

 신차가 궁금한 건 기자들도 마찬가지 입니다. 리허설이 끝나자 기자들은 달라진 차를 자세히 살펴보러 갔는데요, 기자들이 이 차를 자세히 살펴보는 도중 왼쪽 패들시프터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죠. 이 상황을 지켜보며 당황한 건 기자와 현대차 직원들 모두가 마찬가지였습니다.

 

 이에 대해 현대 관계자는무리한 힘을 가해서 발생한 일일 뿐, 일상적으로 사용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항명했으나 놀란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맞는 말이죠. 정말 흔치 않은 일이긴 하지만 그래도 주요 부위가 부러졌다는 점에서 기자들 앞에서 자존심을 제대로 구긴 셈이죠. 한마디로 운이 없었던 것입니다.

 패들시프터는 쉽게 부러지지 않는 단단한 금속으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멋을 내는 효과도있지만, 기능성이 우선시 되기 때문입니다. 운전대 뒤에 위치한 변속 레버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도록 한 변속 장치이기 때문이죠. 따라서 수입차에선 알루미늄이나 마그네슘과 같은 경량금속을 사용합니다. 그러나 현대는 플라스틱을 사용했고, 기자들이 힘을 가하자 깔끔하게(?) 부러졌습니다. 상황을 모르는 기자들은 왜 패들시프터가 없냐며 문의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죠
 

 현대차가 세계 4위의 자동차 메이커로 올라섰다고는 하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양적인 측면에서입니다. 질적인 측면에서도 그만한 인정을 받기 위해선 섬세함이 필수겠죠. 현대차가 선진메이커로 인정받기 위해선 이런 사소함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박찬규, reporterpark.com

ⓒ박찬규, reporterpark.com

Episode –two-

 저녁 행사가 시작됐습니다. 사실 저는 차보다 패션쇼를 보기 위해 행사장을 찾았는데요, 행사에 초대받은 많은 사람들이 모여 이상봉 디자이너의 패션쇼를 감상했죠. 화려한 의상들과 멋진 모델들이 런웨이를 수놓으며 점점 분위기는 고조됐고 행사의 피날레 퍼포먼스가 벌어집니다.

 

 매우 큰 사이즈의 붓으로 바닥에 글씨를 쓰는 퍼포먼스였는데요, 왠지 모르게 유치하면서도 멋있게 보였습니다. 이때 아주 잠깐이지만 재미있는 광경이 벌어집니다. 글씨를 쓰던 붓이 분리된 것입니다.

 

 글씨를 쓰던 분은 살짝 당황한 듯 보였지만 다시 태연하게 글씨를 써 내려옵니다. 분리된 부분을 교묘히 합쳐서 계속 글씨를 쓴 것이죠. 이때까지만 해도 모라고 쓰는지 몰랐습니다. 속으로는 설마 쏘나타 라고 쓰지는 않겠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무 일 없다는 듯 퍼포먼스가 끝나고 모델들이 모두 나와서 인사를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상봉 디자이너도 무대에 올라 인사를 합니다.

 

 행사가 종료된 뒤 런웨이에 올라 확인해보니 쏘나타 GDi’ 라고 쓰여 있더군요. 결국 이 글씨를 쓰는 도중 붓이 부러진 것이네요. 물론 이 광경을 제대로 목격한 사람은 많지 않아 보이긴 했습니다만, 오전에 벌어진 일을 떠올리며 혼자 웃었습니다.

 

 

ⓒ박찬규, reporterpark.com

의 두 에피소드 덕에 황당했지만 재미있는 하루였습니다. 어찌됐든 새로운 쏘나타가 하루 종일 고생한 셈입니다. 더불어 현대차가 자존심 구긴 날이기도 하네요.

 

 이날 에피소드는 액땜한 셈 치고 “착한 일을 많이 하면 앞으로 현대차에겐 좋은 일만 가득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http://reporterpark.com
박찬규 기자 (朴燦奎, Justin Park)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착하게 살아야 복이 온다는 말이 공감을 형성하는 신차발표회였군요 ㅎㅎㅎ 웃으며 보고 갑니다. ㅎㅎㅎ

    2010.01.19 10:06 [ ADDR : EDIT/ DEL : REPLY ]
  2. 에고고

    잘 찾아보시면 아시겠지만, 쌍용의 체어맨W 발표회 때도 그랬고,
    GM대우의 라세티 프리미어 때도 그랬고,

    의도적으로 현대에서 발표회 날짜를 동일하게(현대측에서 뒤늦게... 즉 의도적으로) 잡는
    만행아닌 만행을 많이 했지요~

    심지어 기아의 모하비 발표때까지도... 팀킬을 감행하는 만행을 저질르기 까지 했으니...
    참 돼지같은 식성(?)이지요~ 생긴대로(몽구스~) 논다는 말이 맞는가 봅니다.


    동양오술에서는 어떤일이 일어나기 전에
    그일에 대한 예상을 할 수 있는 일이 일어난 다고하지요...

    이를 '기미' 혹은 '전조' 라고 하는데,
    사람이 병이 나기 전에 열이나던가 불편하던가 혈색이 변하는 것 처럼

    모든 일에는 이런 기미/전조 가 있다고 합니다.

    YF소나타 ... 중형에 처음 적용되는 GDi 엔진이라... 사람들이 말이 많죠~

    과거 현대자동차 최초로 에쿠스에 올렸던 직분사 엔진이 문제되어
    몇달만에 라인업에서 뺀 사건이 있어서

    더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암만해도 발표회장의 패틀시프터 부러진 것이나, 글씨쓰던 붓이 그런 것이나,

    전조... 기미 가 아닐까 싶습니다.(GDi 엔진 라인업에 대한...)

    다만, 현대자동차의 몰락의 전조는 아니였슴하네요...
    최근에 YF 때려부순 사건도 있고해서... ㅎㅎㅎ

    2010.01.19 10:50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달

    원가절감이란 나쁜게 아니지만, 원가절감을 해선 안되는 부분은 반드시 존재합니다.. 절감을 하더라도 성능과 안전에 상관없는 곳을 하고, 그 결과로 더 싼 가격으로 차를 판매한다면 싫어할 사람은 없을겁니다.

    2010.01.19 13:00 [ ADDR : EDIT/ DEL : REPLY ]
  4. 지비

    ㅋㅋㅋ 저건 아무리봐도 액땜보다는 안좋은 예감(?)에 가까운 느낌이네요 ㅋㅋ
    패들시프트는 뭐 누군가의 잘못이라고 해도 이상없지만...
    소나타를 쓰던 붓이 분리된건 -_-;;ㅋㅋ

    2010.01.19 13:40 [ ADDR : EDIT/ DEL : REPLY ]
  5. 역시

    횬다이 스럽네요

    2010.01.19 16:11 [ ADDR : EDIT/ DEL : REPLY ]
  6. Jang

    원가절감의 결과군요.. 런칭쇼에서 저런일이 벌어지다니 희극일까요? 비극일까요?

    실례지않는다면 제 트위터로 좀 퍼갈까합니다.

    2010.01.19 16:17 [ ADDR : EDIT/ DEL : REPLY ]
  7. boakst

    저게 왜 부러질까나.ㅋㅋㅋㅋ
    과연 2.4를 구입하는 베타테스터가 잇지는 않길 바랍니다...
    GDI엔진 엔진 테스트를 공개해야합니다...

    2010.01.19 16:37 [ ADDR : EDIT/ DEL : REPLY ]
  8. 허이구~ 대박이네요....
    저게 아무리 그렇다지만, 저렇게 쉽게 부러져서야....그야말로 스포틱 드라이빙을 즐기라고 만든 것을 한참 삘받아있는데 뻑 하고 부러지는 날엔.....황당하겠네요.

    2010.01.19 17:57 [ ADDR : EDIT/ DEL : REPLY ]
  9. 생긴 것도 그지같고 ,,,기능도 그지같고

    2010.01.19 22:2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완전깨소금

    완전 깨소금이네요.... 국민들 간보려다가 정말 국민들이 간보는 수가 있습니다.

    2010.01.20 00:24 [ ADDR : EDIT/ DEL : REPLY ]
  11. 꼬시다

    그나 저나 저거 만드는 협력업체 불이익이나 당하지 않았으면 하네요..

    2010.01.20 01:36 [ ADDR : EDIT/ DEL : REPLY ]
  12. 박진수

    잘 봤습니다... ^^ 다녀오시느라 수고 많으셨겠네요

    엊그제 열린 삼성카메라 신제품 발표회에서도
    행사가 엉망으로 진행되서 참석했던 분들의 불만이 상당하던데...

    이번 삼성카메라는 삼성이 2013년까지 캐논, 니콘과 함께 세계 메이저 3강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의지의 첫 걸음이었는데- 명색이 카메라 발표회장이 조명상태도 열악하고 사람들은 북적이고 행사 진행은 미숙하고... 뭐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이 보인 행사였다는군요 현대든 삼성이든 방심하지 말고 세계 최고를 향해서 좀 더 노력해줬으면 좋겠네요

    2010.01.21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일이 있었군요... 흠..
      이래저래 마음이 급해서 그럴겁니다..
      현대나 삼성이나.. 그래도 잘 하고 있으니 지켜보면 되겠죠.. ^^

      2010.01.25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13. 옹알몽알

    홈페이지 링크해 가도 될런지요.. ^^

    많은분들이 알아야 될 기사 같습니다.

    2010.01.22 10:15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정말

    현대차 댓글 알바생들이 욕하던 미쓰비시도 패들시프트는 안부서지는데...참.. 현다이 이번에는 기사를 못 막았나보네요..우리나라 연비인증에 현대차에 맞게 세팅이되어 머 성능이 믿음도 안가네요...

    2010.01.23 21:34 [ ADDR : EDIT/ DEL : REPLY ]
    • 성능 면에서는 솔직히 동급 수입차보단 확실히 뛰어납니다. 그 부분은 인정해야 합니다. 안타까운건 섬세함이 부족하다는 점이죠.... 눈으로 보이는 감성 품질이 아니라 오감으로 느껴지는 품질이 중요한 것인데 말이죠..

      2010.01.25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15. 븅다이

    부라보~~

    2010.01.26 09:07 [ ADDR : EDIT/ DEL : REPLY ]
  16. 그건아닌듯..

    성능이라면 제조사가 발표하는 마력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현대 기아차가 엄청난 발전을 하고 있는데엔 저도 동의 하지만,,,동급 수입차와의 성능 비교는,,좀,,
    아직 국내 오토미션은 힘손실이 너무 심합니다..해서,,출력이 앞선듯이 말하지만,,
    실제 휠마력은 그렇지 못할것 같네요,,실제 출력이 딸리는(?) 수입차들과 비교해봐도
    별 차이가 없구요,,
    보이지 않는곳들은 전부 싸구려로 발르면서 보이는 것만 치장하더니,,
    이젠 보이는 부분까지 싸구려로 발르려는 모양이네요,,,
    진짜 질적인 성장은 언제 할껀지...
    언제까지 국내 소비자들에게 싸구려 녹셔리 차를 바가지로 팔아먹으련지...
    조금만 국내소비자를 배려한다면 참 좋겠구만...
    외국 소비자만 우대하는 더러운 현대기아!! -_-);
    좀 잘했으면 좋겠네요,,,

    2010.06.16 22:4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