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08년에 보도한 MS기사를 다시 보며...

[8] 스페셜/정지훈의 'IT를 말하다'

by 비회원 2011. 3. 22. 08:58

본문

마이크로소프트와 노키아가 지난 달 MWC 2010에서 모바일 운영체제인 '윈도우7폰'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하는 모습을 결국 보고야 말았습니다. 아마도 대부분 IT관련 블로거들의 공통된 의견은 '별로다..'라고 보이는데요.

저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밖에 없네요. 관련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예전에 제가 보도한 기사를 찾아보니 아래와 같은 기사가 있더군요.  그리고 다시 읽어보며 문득 들었던 생각이 "아~ 저가PC가 한창이었구나..." 였습니다. 저가PC, 주변 지인들에게 그토록 말리던 비추천 제품이었습니다. 그리고 UMPC.. 등등 모두 인텔이 시장 주도를 위해 시도했던 제품들입니다. 그리고 애석하게도 모두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XP를 탑재했었죠. 허나 지금 그 모습은 찾아보기도 힘듭니다.

결국. 모바일 기기로.. 스마트폰으로 진화된 컴퓨팅 세상은 윈도우XP의 사망(?), 그리고 빌게이츠의 은퇴와 함께 했었나 봅니다. 예전에 보도했던 기사 중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성장에는 새로운 CEO인 스티브발머의 브랜드화가 중요하다."라고 했었는데 이마저도 아이폰을 들고 나타난 '스티브잡스'에 밀려버리고, '검색'으로 전 세계를 제패한 구글에 처참하게 존재를 상실했습니다. 지금은 페이스북에 트위터에 그루폰에... 시장은 아주 새롭고 신선하게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무튼, 마이크로소프트가 100% 새롭게 변화한 윈도우7폰 모바일 운영체제는 이미 실패라고 봐야 합니다. 이제 소비자들은 제품을 선택할 떄 전 세계적인, 전 세계인의 반응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키아... 과연 돌아올 수 없는 길을 선택한 것인지 다함께 1년만 기다려봅시다.

그런데. 노키아 폰들은 한국에 제대로 출시도 안되고 있다는... ;-O

AVING.net 정지훈 기자
astinjung@gmail.com
 



아래는 2008년도 기자생활을 처음 시작한 해에 작성한 기사입니다.

==========================================================




 
빌게이츠'와 '윈도우XP'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정지훈 2008-06-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현재 전세계 컴퓨터 사용자 중 '빌게이츠'와 '윈도우XP'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 둘이 무슨 인연인지 '빌게이츠'는 27일, '윈도우XP'는 30일 단 3일간의 간격을 두고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은퇴했다. 과연 이 둘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진 걸까?

'윈도우XP'라는 운영체제가 7년 동안 전 세계를 누비고 있을 때, '빌게이츠'는 분명 차기 운영체제를 구상했을 것이며, 그 작품이 바로 '윈도우 비스타' 이었음은 분명하다. 

하지만 '빌게이츠' 조차도 모바일과 저가PC의 열풍을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일까? 마이크로소프트사는 PC시장의 최근 흐름과 맞지 않는 '무거운 운영체제'인 '윈도우 비스타'를 발표했고, 지금까지 저가PC, MID, UMPC 등을 위한 '데스크탑'의 '윈도우XP' 만한 운영체제를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다.

물론 '윈도우 모바일'이라는 모바일 운영체제가 있지만, 구글의 공개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심비안' 등의 운영체제에 비하면 무거워, 100% 모바일 운영체제가 아닌 '윈도우XP'의 압축판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으며, 최근 출시된 '윈도우 임베디드 내브레디 2009'는 초기 단계로 그 성능과 안정성을 아직까지는 판단할 수 없다.

결국, '윈도우 비스타'가 출시되었지만, 대다수 개인 사용자는 아직도 '윈도우XP'를 사용하거나 심지어 '윈도우 비스타'를 '윈도우XP'로 다운그레이드 하는 사용자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는 7년이라는 오랜 시간을 함께한 운영체제 '윈도우XP'에 너무나도 익숙해져 버린 사용자들과 '윈도우 비스타'의 높은 하드웨어 요구사항 등의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빌게이츠'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러한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다. 현재 인포월드(www.infoworld.com)를 통해 21만 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윈도우XP 연장'에 대한 서명을 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에 대응하지 않고 결국 30일 '윈도우XP'의 종료 선고를 했고, 27일에는 '빌게이츠'도 은퇴했다.

'빌게이츠'가 운영체제 시장을 독점해 '마이크로소프트'를 크게 키운 것은 데스크탑 운영체제, 특히 '윈도우XP'의 성공이었다. 지금까지 '빌게이츠'와 '윈도우XP'는 전 세계의 수많은 데스크탑에 장착된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제 PC는 모바일의 세상이다. 

현재 소비자는 머리가 4개 달린 쿼드코어 CPU와 고사양을 요구하는 화려한 인터페이스 보다는 간편하고 저렴한 '아톰' 프로세서를 가진 'EeePC'에 열광한다. '빌게이츠'는 저가PC시장에서 맞지 않는 '윈도우 비스타'는 과감하게 버리고 저가 PC인 '넷탑'과 '넷북'에는 '윈도우XP'를 2010년까지 연장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빌게이츠'는 이러한 PC시장의 변화를 받아들인 걸까? 분명, '빌게이츠'는 자신의 최대 작품인 '윈도우XP'와 함께 데스크탑 시장의 정상에서 모바일이라는 시장의 변화를 받아들이며 멋지게 물러난 CEO로 기억될 것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