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허머 vs 사브, 그 엇갈린 명암

[1] 자동차/시승기, 칼럼

by Justin Park 2010.03.01 10:46

본문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10.03.01.Mon.

GM이 대형 SUV 브랜드 허머를 폐기키로 함에 따라 진통 끝에 매각에 성공한 사브와의 명암이 엇갈려 안타까움을 낳고 있다.

 
GM은 지난 2월 23(현지시각) 네덜란드 스포츠카 제조업체인 스파이커(Spyker)와의 사브 브랜드 매각 관련 협상이 완료됐다고 밝힌 다음날 허머(Hummer) 브랜드를 중국 텅중 중공업에 매각키로 한 계획이 중국 정부의 승인 거절로 수포로 돌아가자 브랜드 폐기를 결정했다.




GM과 스파이커가 3개월여에 걸쳐 지속해온 이번 사브 매각관련 협상은 매물로 나온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가 중국회사로의 인수설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유럽업체가 유럽업체를 인수하려는 모습이 관심을 모은 바 있다이런 이유에서인지 협상이 완료된 후에 GM과 사브, 스파이커 3사 모두 협상이 성공적으로 완료되었음을 밝히고 자축하는 분위기다. 반면 허머는 쉽게 매각이 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오히려 브랜드 폐기라는 극단적 상황에 치닫게 되자 GM측은 큰 실망을 표명하며 최대한 원만하게 사업을 정리할 것이라 밝혔다.

이번 허머의 브랜드 폐기를 놓고 업계에선 예견된 상황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독특한 개성 지닌 허머가 없어진다는 건 매우 슬픈 소식이라며 중국과 얽히면 망가진다는 게 다시 한번 입증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최근 중국 업체와의 인수설이 거론된 볼보에 대한 걱정도 나오고 있다. 볼보는 현재 포드 그룹 산하 브랜드로 있으며 포드의 경영사정 악화로 매각키로 결정, 중국 지리자동차와의 협상이 최종 단계에 이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더불어 최근 안전과 완성 품질에 대한 논란이 화제가 되는 시점에서 완성도 높은 차를 만드는 프리미엄 브랜드인 볼보를 현대차가 인수하면 어떠냐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한 수입차 관계자는 몇몇 사례와 비슷한 맥락에서 볼 때 중국 지리와 얽힌 볼보가 걱정된다차라리 현대가 인수해 프리미엄 브랜드로 활용하고 품질과 브랜드 모두를 얻는 편도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이라 말했다.

http://reporterpark.com
박찬규 기자 (朴燦奎, Justin Park)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3.02 15:20
    어떤 수입차 관계자인지 모르겠지만 홍보담당자나 마케팅담당자 정도가 아닐런지... 산업적인 측면을 고려해본다면 현대의 볼보 인수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입니다.

    일단 볼보와 현대는 플랫폼 공유가 어렵습니다. 아키텍쳐의 설계지향이 전혀 다르니까요. 볼보가 현대를 따라간다면 프리미엄 브랜드를 포기하는 짓이고 현대가 볼보를 따라 간다면 대중성을 위한 설계지향을 포기하여야 하는데 그러면 비용증가와 연소효율감소를 감당해야 합니다. 즉 양쪽이 서로의 밥그릇만 걷어차게 됩니다. 그래서 다임러와 크라이슬러가 상처만 남기고 결별했고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제한적으로만 플랫폼 공유만을 하는 것이죠.

    한 반에 두 명이면 1등이 100점이고 2등이 20점이라도 1등과 2등입니다. 그런데 30점 받는 학생이 전학오면 20점 받는 학생은 2등이 아닌 3등으로 떨어진다는 소리죠. 사이에 한 명이 들어옴으로써 100점과 20점 사이의 거리가 명확하게 포착됩니다. 마찬가지로 제네시스나 에쿠스는 미국에서도 렉서스와 비교되곤 했는데 현대가 볼보를 인수해버리면 렉서스와 볼보의 차이, 볼보와 현대의 차이가 비교됨으로써 제네시스, 제네시스 쿠페, 에쿠스를 연달아 미국에 출시하면서 현대의 브랜드 이미지를 끌어올리려던 노력이 헛되게 됩니다. 고급차 브랜드를 유지하기 위한 중복투자는 물론이구요.

    뭣보다 볼보를 인수해도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습니다. 포드가 볼보를 헐값에 판다고 알려져 있지만 볼보의 충돌시험연구소 덕분에 포드, 머큐리, 링컨의 안전도가 비약적으로 높아졌고 전륜구동계 대형플랫폼도 얻었고 무엇보다 링컨을 재건시킬 수 있었으니 단물은 다 빨아먹은 셈이죠. 엔진이나 플랫폼은 포드가 지적재산권을 갖고 있고 변속기는 아이신, AWD는 할덱스의 것이니 현대는 인수해도 쓸모가 없죠.

    볼보가 몇 년전에 매물로 나왔을 때 현대측에도 인수제의가 왔었다고 합니다만 여러 모로 고려해본 후에 인수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죠. 당연한 결론입니다.

    허머는 H3보다 작은 모델이 나오고 배기량이 좀 낮은 디젤엔진으로 교체된다면 조금 더 생명연장의 꿈을 꿀 수도 있을지... 일단 타이어 사이즈가 상징적이다보니 연소효율을 어찌할 도리는 없겠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04.27 00:43
    볼보라는 회사가 좀 어중간하다고 봅니다. 안전이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벤츠나 BMW와 같은
    프리미엄급도 아니고 FF 차량만 만들어 내는데... 현대 기아가 FF 세단을 아주 못만드는 것도 아니고 이미지가 나쁜편도 아닌데 볼보를 인수할 이유는 없지만 볼보 입장에선 현대의 엔진, 변속기, 플랫폼을 다 공유할수 있기 때문에 질리보다 현대가 인수해주는 것이 훨신 낫긴 합니다. 뭐 현대 파워트레인이 탑클래스에 비해서 딸리는 것도 아니구요. 연 40만대 정도 파는 회사가 파워트레인에 제대로된 투자를 할수 있을지도 의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