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자동차 시트에도 '햅틱' 기능 추가된다

[1] 자동차/뉴스

by 친절한 박찬규 기자 2009. 11. 6. 11:13

본문

김승일 현대기아차 차량개발3센터장(부사장)이 네비게이션의 방향정보를 시트의 진동으로 알려주는 신기술이 적용된 '햅틱 인터렉션 시트(Haptic Interaction Seat)'를 체험하고 있다.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박찬규, 2009.11.06.Fri.

현대ㆍ기아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지난 5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에서 ‘제5회 현대•기아자동차 시트 R&D 심포지엄’(이하 ‘시트 R&D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시트 R&D 심포지엄’은 운전자 및 탑승자가 차량을 감성적으로 가장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중요 부품인 ‘자동차 시트’ 부문의 연구 논문 발표, 그리고 신기술을 전시하는 국내 유일의 시트분야 전문 학술대회다.

‘시트 R&D 심포지엄’에는 현대ㆍ기아차, 자동차성능시험연구소, 현대ㆍ기아차 시트전문 그룹사인 다이모스, 국내외 차량 시트 관련 전문업체 등 총 38개 업체와 서울대를 비롯한 6개 대학에서 약 300여 명의 관련 전문가들이 참가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전자, 감성, 안락함, 안전성, 메커니즘 등 시트 관련 주요 5개 분야에서 총 29편의 실무 연구논문과 함께 시트 분야 초빙 교수들의 논문이 4편 발표됐으며, 연구 성과 및 신기술 개발에 대한 지식과 경험의 공유를 통해 국내 시트 기술력 향상을 도모했다.

특히 올해 신설된 ‘전자 분야’에서 지능형 시트 등의 연구내용이 발표되어 자동차시트가 나아가야 할 미래 청사진을 제공했고, 미국과 유럽 시트 전문가들의 논문이 다수 발표되어 차량용 시트의 세계적 흐름과 기술 수준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됐다.

또한 국내외 시트 업체의 신기술이 한자리에서 선보인 전시회도 마련돼, 차량의 각종 정보를 시트의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햅틱 인터랙션 시트(Haptic Interaction seat)’, 충돌 전 상황을 파악해 승객을 보호하는 ‘프리 세이프 시트(Pre-Safe Seat)’, ‘프리 크래쉬 헤드레스트(Pre-Crash Head Restraint)’ 등 자동차 시트 관련 첨단 신기술 27종도 선보였다.


http://reporterpark.com
박찬규 기자 (朴燦奎, Justin Park)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