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올해 10대 자동차산업 뉴스는?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Justin Park, 2012.12.12.Wed.

 

 올해 자동차산업은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나름 성적은 좋았습니다. 유럽발 경제위기로 국내외 경제의 어려움과 고유가 속에서도 한·EU FTA와 한·미FTA에 힘입어 수출 320만대, 자동차(부품포함) 수출액 718억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더군요. 자동차 생산은 국내 460만대, 해외 360만대를 달성했고요. 정말 이젠 글로벌 자동차 강국이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떠안은 문제도 드러났기 때문에 내년엔 더욱 노력해야 할 걸로 보입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올해를 되돌아보며 자동차산업 10대 뉴스를 선정, 발표했습니다. 함께 살펴보실까요? 

 
1. 자동차 수출(부품포함) 사상 최대 실적

 KAMA는 2012년은 EU 재정위기 등 글로벌 경기부진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수출은 320만대, 자동차부품을 포함한 수출액은 718억불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에 이어 증가세가 이어진 건 국산차의 지속적인 품질 향상, 수출시장 다변화 및 고부가가치화, 한·EU FTA와 한·미 FTA 발효로 인한 가격경쟁력 및 대외신뢰도 향상 등의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2. 한·미 FTA 발효

 2007년 4월 타결된 이후 2010년 12월 추가협상 등 우여곡절을 겪은 한·미 FTA가 지난 3월15일 발효됐습니다. 이에 따라 최대 4%에 달하는 미국측 부품수입관세가 없어졌고, 현지생산을 늘려 자동차부품의 대미 수출이 14.4%(3~10월 기준) 늘었죠. 주요 수출부품으로는 기어박스와 부분품, 운전대, 기타 부분품 등이 있습니다.
 
3. 국내 자동차 내수판매 감소

 유럽발 경제위기 여파로 국내외 경기부진 및 가계부채 부담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고유가 등으로 국내 자동차판매가 전년대비 5.1% 감소한 140만대가 예상돼 2008년 이후 4년만에 감소세로 바뀌었습니다.
 
4. 국산차의 품질 및 브랜드가치 상승

 세계 최대 브랜드 컨설팅그룹인 인터브랜드에서 발표한 2012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현대자동차가 53위, 기아자동차가 87위(첫 진입)를 기록했죠. 한국지엠의 쉐보레 아베오는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의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소형차 중 최고 안전한 차에 선정되기도 했고요. 

 
5. 주간 연속 2교대제 시행 합의

 국내 자동차업계 노사가 주간 연속 2교대제 시행에 합의했습니다. 주간 연속 2교대제는 현행 주야 10시간씩 2교대제로 조업하는 근무 형태를 1조가 8시간, 2조가 9시간 연속으로 일하는 형태죠. 이 제도가 도입되면 하루 조업시간이 20시간에서 17시간으로 줄면서 밤샘근무가 사라지는 효과가 있습니다. 조업시간은 줄지만 생산성 향상과 설비투자로 생산량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합니다.
 
6. 고유가로 경차, 하이브리드차 판매 사상 최대 기록

 1월부터 11월까지 경차판매는 18만7,000대로 전년대비 12.1% 늘었습니다. 하이브리드차 역시 2만7,000대로 지난해와 비교하면 85.4% 증가한 건데요,  전체 내수가 작년에 비해 5.1%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군요. 경차판매는 고유가에 따른 차 유지비 강점과 기아 레이 신차효과 등으로 판매 기록을 세울거 같습니다.

  
7. 자동차-IT융합 스마트카 시대 본격화

 자동차업계와 IT업계간에 활발한 기술융합, 제품융합이 진행됨에 따라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며 친환경적인 차가 만들어고 있습니다. 사각지역감시장치(BSDS), 차선이탈경보장치(LDWS) 등의 첨단안전장치와 블루링크, UVO 등 네트워크와 결합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이미 소개됐고요. 한걸음 더 나아가 차 외부의 네트워크와 연결되는 스마트카로 진화하는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8.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 구축

 현대자동차 그룹은 브라질 상파울루주에 연산 15만대 규모의 브라질공장(HMB)을 완공했습니다. 이로써 유럽, 북미, 아시아, 남미 등 전 세계를 잇는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 겁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보다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더군요. 

 
9. 수입차 점유율 10%대 진입

 KAMA는 수입차의 올해 총 판매대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20.1% 늘어난 13만2,000대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10%(승용차기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원화강세에 따른 수입차의 가격경쟁력 상승, 중소형 신모델 및 디젤차 출시 확대, 판매망 확충 등과 함께 FTA효과도 한몫 했다고 분석한 결과죠.

 
10. 자동차업계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나눔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CSR 사업이 자동차업계에서도 활발하게 이루어졌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이웃돕기 성금 200억원 기탁을 비롯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란 슬로건 아래 사회공헌 4대 중점 활동을 추진하고, 기아자동차는 교통사고 유자녀 장학금 50억원 지원하며, 한국지엠은 총 10톤의 김치와 차 35대를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안전한 길, 안전한 어린이’ 캠페인을 실시하고, 쌍용자동차는 한마음 장학회를 설립해 지역 인재육성 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박찬규 기자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