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람보르기니, 우라칸 GT3 공개... 4월 이탈리아서 첫 무대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Justin Park, 2015.02.03.Tue.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지난달 21일 산타가타 볼로냐 본사에서 ‘우라칸(Huracán) GT3’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우라칸 LP 610-4의 두 번째 레이스 버전인 우라칸 GT3는 2015 시즌부터 스파프랑코르샹(Spa-Francorchamps) 24시간 레이스를 포함, 유럽 5개 곳에서 열리는 블랑팡 내구성 시리즈에 참가하게 된다. 2016년부터는 북미 그리고 아시아에서 열리는 중요한 레이스에서 경주를 펼칠 예정이다.

 

이 차는 최상의 공기흐름, 접지력과 마찰이 가능하도록 탄소 섬유 소재 바디킷을 적용, 새롭게 디자인했다. 전면부 스포일러는 조절이 가능하고 후면부의 대형 스포일러와 함께 더욱 공격적인 디자인의 디퓨저와 듀얼 머플러도 새롭게 장착됐다. 12가지 세팅이 가능한 보쉬 ABS 브레이크는 통해 극한의 제동력을 제공한다.

엔진은 우라칸 LP 610-4 모델에 적용되는 5.2리터 V형10기통 엔진을 그대로 쓴다. 여기에 FIA 규정에 따른 6단 시퀀스 변속기를 조합한다. 또한 알루미늄 카본 섀시와 FIA 규정에 따른 롤케이지, 고성능 라디에이터와 후면 기어박스가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됐으며 공차중량은 1,239kg로 일반 모델(1,422kg)보다 약 183kg 가벼워졌다. 앞-뒤 무게배분은 42:58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스테판 윙켈만(Stephan Winkelmann) 사장 겸 CEO는,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GT3로 국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가장 도전적인 레이스카 개발 및 생산에 한 발짝 더 나갈 수 있게 되었다”며, “페르타미나와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모터스포츠 분야에서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식 데뷔 무대는 2015 블랑팡 내구성 시리즈의 첫번째 레이스로, 오는 4월11일부터 12일까지 이탈리아 몬자 서킷에서 펼쳐진다.

한편,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권위 있는 인도네시아 석유회사인 페르타미나(PERTAMINA)가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 (Lamborghini Squadra Corse)의 공식적인 기술 파트너십을 맺고 전 세계를 무대로 모터 스포츠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박찬규 기자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