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쌍용차, 상품성 높인 2015년형 SUV 라인업 출시

[1] 자동차/국산차2015.01.11 07:00


 

렉스턴 W 2015년형은 그릴 디자인 변경이 특징. (사진제공=쌍용자동차)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Justin Park, 2015.01.11.Sun.

 

쌍용자동차가 2015년형 SUV 라인업을 5일 출시했다. 스타일을 보강하고 고급 편의품목들을 새로 적용했으며, 모든 모델에 신규 디자인한 스티어링휠(코란도 C 제외)과 TPMS(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타이어공기압자동감지시스템)를 기본 적용한 게 특징이다.

 

‘렉스턴 W’는 정통 SUV 고유의 강인함을 강조했다. 새로운 디자인의 버티컬 타입 라디에이터그릴과 HID 헤드램프,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 기능향상과 더불어 앞모습에 큰 폭의 변화를 가져왔다. 뿐만 아니라 스포티한 디자인의 신규 18” 휠(스퍼터링휠, 다이아몬드컷팅휠)과 새 디자인의 ‘W’ 배지로 측면 디테일에도 신경 썼다. 아울러 동승석을 포함한 1열 시트에 통풍시트를, 2열 시트 등받이에 열선을 추가해 탑승객의 쾌적함을 높였고, 리모트 폴딩키를 새로 적용했다.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코란도 투리스모’는 HID 헤드램프와 함께 도어벨트라인에 브라이트몰딩을 더했다. 새롭게 디자인한 센터콘솔에 컵홀더 사이즈를 키우고, 스마트폰 트레이를 추가했다.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LED 룸램프 역시 두 모델에 탑재했다.

 

 

코란도C 2015년형 (사진제공=쌍용자동차)

2015년형 코란도C는 아이신 변속기가 들어갔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2015년형 ‘코란도 C’에는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와 중저속 토크(LET: Low End Torque)를 강화한 다이내믹 에코(Dynamic Eco) LET 엔진을 통해 주행품질을 향상시켰다. 체감 가속성능을 대폭 향상시키는 한편 3.4%의 연비 상승(복합 11.6→12.0km/ℓ, AWD 모델)을 이뤄냈다는 게 쌍용차의 주장.

 

편의품목과 인테리어 디테일도 업그레이드 했다. 1열 시트 등받이 소재를 변경, 승차감과 안락성을 향상시켰으며, 1열 헤드레스트 각도와 위치를 조정해 장거리 주행 시에도 목 피로를 최소화시켰다. 동급 최초로 LED 룸램프를 적용했다. 또 스피커에 국내 최초로 마그네슘 진동판을 적용했다. 마그네슘 진동판은 음전달력이 우수하고 불필요한 공진음을 억제하여 세밀한 원음 재생능력을 발휘한다.
  

코란도 스포츠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새롭게 선보이는 2015년형 모델의 판매가격은 각각 ▲렉스턴 W 2,812~3,877만원 ▲코란도 투리스모 2,576~3,654만원(11인승) / 2,799~3657만원(9인승) ▲코란도 C 2,083~2,695만원 ▲코란도 스포츠 2,106~2,823만원이다.

박찬규 기자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