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기아차, K시리즈 밸류-업 모델 출시

[1] 자동차/국산차2013.02.03 14:27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Justin Park, 2013.02.03.Sun.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트림을 추가하고, 선택품목 확대 운영으로 상품성을 높인 ‘밸류-업 모델(Value-up; K시리즈 경쟁력 강화 모델)’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우선 기아는 K3에 ‘트렌디(Trendy)’트림을 새로 추가했다. 주력 트림인 럭셔리에 16인치 알로이 휠, 인조가죽 시트, 버튼시동 스마트키, 고급형 클러스터, 퍼들램프, 도어손잡이 조명, 운전석 시트백 포켓 등 선호도가 높은 품목을 기본 적용한 게 특징이다. 가격은 1,788만원.

 

 이와 함께 ‘K3 밸류-업’은 디럭스 트림에 15인치 알로이 휠, 인조가죽 시트를 확대 적용하고, 하이클래스 ∥ (17인치 알로이휠, LED 리어콤비네이션램프, LED 보조제동등, 클러스터 인조가죽 감싸기) 옵션에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TPMS)을 추가했다. 

 

 K5도 ‘트렌디’ 트림이 추가됐다. 기존 디럭스 트림에 17인치 알로이휠,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히티드 스티어링 휠 등 선호도가 높은 품목이 추가됐다. 가격은 2,455만원이다.

 

 최고급 트림인 노블레스엔 HID헤드램프 & 스마트 코너링 램프, 18인치 알로이휠,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dl 기본 적용됐다. 가격은 3만원 인하돼 2,792만원.

 

 ‘K7 밸류-업’도 출시됐다. 2.4 프레스티지 스페셜 트림부터 적용되던 앞좌석 통풍시트 옵션을 엔트리 트림인 2.4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최고급 트림에서만 적용되던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컨트롤 옵션을 3.0 프레스티지 스페셜 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한다. 3.0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던 스마트(슈퍼비전 클러스터, 주차조향 보조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옵션을 2.4 프레스티지 스페셜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기아차는 K시리즈 출고자를 대상으로 차 교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상품 구매 후 고객들이 선택하지 못한 차에 대한 미련을 버릴 기회를 준다는 것.

 

 

 ‘K시리즈 차 교환 프로그램’은 2월1일부터 28일까지 한 달 동안 기아차 지점이나 대리점을 통해 K3, K5, K7, K9을 산 뒤 구매자가 원하면, 단 한번 같거나 다른 차종으로 교환을 해주는 판촉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K시리즈 구매 계약시 약정서를 작성해야 한다. 차 등록 후 최소 25일, 최대 30일 운행과 운행주행거리 500km이상 2,000km이하인 차를 기아차 지점이나 대리점에 반납했을 때 교환받을 수 있다. 사고로 인한 차 교환은 안 된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1월부터 가격을 내린 K9 2013, 2013년형 K5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주력 차종인 K5, 뉴 쏘렌토R의 가격을 내렸다.

 

 박찬규 기자 star@etnews.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