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erpark.com :: 폭스바겐 파사트 '1,000'대 판매 돌파

[1] 자동차/수입차2012.11.25 03:20


 

[Seoul, Korea -- reporterpark.com] 2012.11.25.Sun.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파사트(The new Passat)가 국내 판매 1,000대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8월 출시 이후 3개월 만이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자체 판매 집계에 따르면, 신형 파사트의 판매대수는 지난 21일을 기점으로 2.0 TDI 디젤 모델이 1,023대, 지난 10월16일 출시한 2.5 가솔린 모델은 68대를 기록해 총 누적판매 1,091대를 달성했다. 회사측은 신형 파사트의 인기비결로 독일 엔지니어링 기술을 기반으로 한 주행성능과 플래그십 세단과 같은 동급 최고의 사이즈와 품질, 합리적인 가격을 꼽았다.

 

 6단 DSG를 조합한 2.0 TDI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140마력(4,200rpm), 최대토크 32.6kg•m (1,750~2,500rpm)의 성능을 내며, 리터 당 14.6km의 복합연비를 보인다. 2.5 가솔린 모델은 6단 팁트로닉 변속기를 조합해 최고출력 170마력(5,700rpm), 최대토크 24.5kg.m(4,250rpm)의 강력한 힘을 낸다.

 

 여기에 키리스 엑세스 & 푸쉬 스타트 버튼, 2존 클리마트로닉, 선루프, 크루즈 컨트롤, 파크 파일럿과 후방 카메라를 포함한 리어 어시스트, 18인치 알로이휠(Bristol) 등 한국고객의 정서를 반영한 편의장치가 탑재된다. 또한 한국형 3D 리얼 내비게이션과 30GB 하드디스크 및 SD카드 슬롯, CD/DVD/ MP3플레이어, 블루투스 핸즈프리 및 오디오 스트리밍 등을 지원하는 RNS510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까지 기본으로 제공된다.

 

 이 회사 박동훈 사장은 "신형 파사트의 판매호조는 그만큼 국내 자동차 시장 트렌드가 변화하고, 성숙해지고 있다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성장세를 몰아 신형 파사트를 필두로 전 세그먼트에서 다양한 고객층에게 새로운 삶의 가치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 차의 부가세를 포함한 국내 판매 가격은 2.0 TDI모델이 4,020만원, 2.5 가솔린 모델이 3,740만원이다.

 

박찬규 기자 star@reporterpark.com

 

 

 

Posted by Justin 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